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슈피넬, 로모와 함께 떠나다.

내가 걸어온 길은 얼마되지 않지만....

그동안 만난 사람들 중에서...
 
나와 마지막까지 같이 가 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 사람들이 있다..

지금 '친구'라는 이름으로 나의 곁에 있어주는 사람들...

지금도 눈감고 생각하면 0.0000000000000000000001초만에 생각나는 얼굴들...

나에게 있어서 정말로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들이 있기에...

지금 이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 같다...

걸어온 길이 얼마 안되는 만큼 남은 길은 더욱 길지만....

나는 두렵지 않다.....

사랑한다 친구들아

'+ 슈피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쳤나봐  (0) 2007.04.17
발상의 전환  (0) 2007.04.11
친구의 글을 읽으며..  (0) 2007.04.09
으윽 두통..  (0) 2007.03.29
이넘의 속쓰림...  (0) 2007.03.29
오늘도 즐겁게!!  (0) 2007.03.28
Posted by 그림자인형 슈피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