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슈피넬, 로모와 함께 떠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힘들다.

잘자는 날도 있고 못자는 날도 있고

어제는 눈감고 2시간동안 별에별생각 다하다가...잠도못자고

아침부터 토익에 눌려서 정신못차리고

나도 이제 취업이라는 큰 언덕을 올라가야한다고 생각하니

항상 죽을 맛이고...

공부는 안되고

스트레스는 쌓여만가고

그나마 가끔 사진을 찍을 때 행복하다.

걱정이 태산. 눈앞이 캄캄. 정신은 혼미.

죽겠다


'+ 슈피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덥다.  (0) 2008.08.08
지저분한 블로그..  (0) 2008.08.06
지치고지치는 요즘.  (0) 2008.07.29
소주한잔  (0) 2008.07.28
미안.  (0) 2008.07.22
MAGNUM 사진전!!!  (0) 2008.07.21
Posted by 그림자인형 슈피넬

댓글을 달아 주세요